+M 라이프

  • +M STORY
  • 패션·뷰티
  • 여행·아웃도어
  • 연예·스타
  • 건강·웰빙
  • 재테크·커리어
  • Talk Talk
  • Share Place
  • 이벤트

매물 등록&관리문의:02-2051-3777

현재위치 : Home+M 라이프연예·스타

연예·스타

박찬숙 사업실패 “최악의 생각까지 했지만, 아이들 때문에…”

기사입력 2019.09.11 08:55:07  |  최종수정 2019.09.11 09:22:5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사람이 좋다’ 박찬숙 딸 서효명의 근황이 공개됐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여자농구의 전설 박찬숙의 파란만장한 인생사가 그려졌다.

이날 박찬숙의 딸 서효명의 근황도 함께 공개됐는데, CF모델로 데뷔한 서효명은 어느덧 11년차 방송인으로 입지를 다진 상태였다.

‘섹션TV’에서 리포터로 활약하고 가수로도 변신하는 등 만능엔터테이너로 다재다능함을 다방면에서 뽐내고 있다.

현재 한 골프 프로그램에서 진행을 맡고 있는 서효명은 이날 방송에서 “제가 에너지가 많은 편이다. 스포츠 방송을 해보니 더 기운이 넘치게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다른 스포츠 MC도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며 욕심을 드러냈다.

이날 박찬숙은 10년 전 직장암으로 떠난 남편을 회상하며 “직장암으로 대수술을 받았다. 다시 일어날 줄 알았는데 3년간 병원생활을 하다 돌아가셨다”라고 밝혔다.

또 친구의 권유로 시작한 사업이 실패해 바닥으로 떨어졌던 과거를 털어놨다. “친구가 제조업을 하는데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해서 저를 선택했다. 그런데 잘 안됐다. 압류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간 딱지 붙여놓고 암담했다”라며 “최악의 생각까지 했었는데 그때 아이들이 엄마 우리는 괜찮아. 걱정하지 말고 힘내라고 하더라”며 자녀들 때문에 힘을 냈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딸 서효명은 “엄마가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세월이 지날수록 강한 척한 거일 수도 있겠다. 이런 생각이 들었다”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talktalk

  • 자취 대학생
  • 사회 초년생
  • 골드미스미스터
  • 신혼 맞벌이부부
  • 돌아온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