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라이프

  • +M STORY
  • 패션·뷰티
  • 여행·아웃도어
  • 연예·스타
  • 건강·웰빙
  • 재테크·커리어
  • Talk Talk
  • Share Place
  • 이벤트

매물 등록&관리문의:02-2051-3777

현재위치 : Home+M 라이프연예·스타

연예·스타

국과수 "김주혁 머리 손상으로 사망, 음주·약물 영향 없었다"

기사입력 2017.11.14 16:19:02  |  최종수정 2017.11.14 16:32:3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故 김주혁에 대한 부검 결과가 나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으로부터 통보받은 故 김주혁의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는 "사망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의 손상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약물 등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사망 원인으로 거론됐던 심근경색 등도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아니라고 전했다.

국과수 측은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故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발생한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을 거뒀다. 유족과 경찰은 사고 원인 확인을 위해 사고 다음날인 지난달 31일 국과수 서울분원에서 부검을 요구했다.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talktalk

  • 자취 대학생
  • 사회 초년생
  • 골드미스미스터
  • 신혼 맞벌이부부
  • 돌아온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