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라이프

  • +M STORY
  • 패션·뷰티
  • 여행·아웃도어
  • 연예·스타
  • 건강·웰빙
  • 재테크·커리어
  • Talk Talk
  • Share Place
  • 이벤트

매물 등록&관리문의:02-2051-3777

현재위치 : Home+M 라이프연예·스타

연예·스타

`동치미` 강주은, 미스코리아 출전 당시 `굴욕담` 공개

기사입력 2017.04.21 17:43:58  |  최종수정 2017.04.22 10:56:0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방송인 강주은이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할 당시 주제파악을 하지 못했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당신, 주제 파악 좀 해`라는 주제로 배우 김용림, 방송인 강주은, 셰프 이연복, 야구선수 출신 이병훈이 출연해 결혼해도 주제 파악을 못하고 사는 배우자에 대한 다양한 일화를 전해본다.

`나 주제 파악 못하고ㅁ 이렇게까지 해봤다`라는 토크 배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주은은 "대학교 때 공부하면서 신나게 먹기만 했다.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갈 준비를 전혀 안 했다. 내가 출전했던 1993년도에 돌았던 풍문 중에 `이번 연도에 살찐 후보들이 많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모두 나 때문이었다. 내가 건강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미스코리아 하면 수영복 촬영이 필수 관문이다. 미스코리아의 상징인 파란색 수영복을 입고 촬영을 하는데, 촬영 장소는 제비 뽑기 추첨을 통해 진행됐다. 그래서 나도 장소를 뽑았고, 한 대기업 자동차 공장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강주은은 "대기업 자동차 공장에 도착했는데 아무도 보는 이가 없길래 이대로 찍어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을 시작하려고 하니까 어디선가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몰려왔다. 몇 천 명의 사람들이 너도나도 똑같은 작업복을 입은 채 구경을 왔다. 지금 생각해도 소름이 돋는다"며 "그 순간 `내가 주제 파악을 못해서 결국 여기까지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홀로 자책하던 중 누군가의 한마디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는 강주은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누군지는 모르겠다. 이 `동치미` 방송을 본다면 본인은 알 것이다. 수영복 촬영을 지켜보던 어떤 남자가 `살이나 빼고 미스코리아 나가지`라고 한 마디를 했다. 그 소리를 듣는 순간 나는 그냥 죽었다고 생각했다. 마음속으로 `맞아, 이 상황을 내가 만든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찔했던 경험담을 전했다.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talktalk

  • 자취 대학생
  • 사회 초년생
  • 골드미스미스터
  • 신혼 맞벌이부부
  • 돌아온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