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라이프

  • +M STORY
  • 패션·뷰티
  • 여행·아웃도어
  • 연예·스타
  • 건강·웰빙
  • 재테크·커리어
  • Talk Talk
  • Share Place
  • 이벤트

매물 등록&관리문의:02-2051-3777

현재위치 : Home+M 라이프건강·웰빙

건강·웰빙

야근 많을수록 심장질환 위험 높아진다…英대학연구팀 조사

주당 55시간 이상 근무자, 뇌졸중 위험 33%나 더해

기사입력 2018.02.28 04:01:05
잦은 야근과 주말 근무는 노동생산성을 떨어뜨리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실제로 야근이나 초과근무를 자주 할수록 심뇌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영국의 한 대학연구팀은 유럽, 미국, 호주에 거주하는 심질환이 없었던 60만명을 평균 8.5년간 추적 조사하고, 뇌졸중이 없었던 53만명을 7.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잦은 초과 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정상 근무를 하는 사람보다 심질환이나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아진다"고 보고했다.

주당 55시간 이상 근무하는 사람은 정상 근무시간인 주당 35~40시간 근무자에 비해 관상동맥 질환이 13%, 뇌졸중이 33% 더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종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장시간 근무가 심뇌혈관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스트레스 반응에 대한 반복적인 자극에 따른 것으로 생각된다"며 "과도한 음주와 큰 육체적 활동 없이 오랜 시간 앉아서 근무하는 것이 뇌졸중 발생의 위험도를 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장시간 근무자가 일상 근무자에 비해 음주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장시간 근무자는 정상 근무자에 비해 심뇌혈관 증상을 무시하는 사례가 많고, 따라서 질병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근로 조건은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이다. 이러한 조건 중 일부는 작업 특성(지하 작업, 기후 조건 또는 독성물질, 방사선 노출 등) 때문에 변경하기 어려울 수 있지만 근로 시간은 기본적으로 근로자 자신의 결정에 달렸다.

장시간 근무가 건강에 위험하다면 노동 효율성을 올려서 근무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반복 작업이나 앉아서 하는 근무 중 규칙적으로 휴식 시간을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또 일반 근무자에 비해 더욱더 건강에 관심을 갖고 규칙적인 운동, 음주 자제와 같은 생활습관 교정,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통해서 질병의 초기 발견에 힘써야 한다.

[이병문 의료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talktalk

  • 자취 대학생
  • 사회 초년생
  • 골드미스미스터
  • 신혼 맞벌이부부
  • 돌아온 싱글